동방감주전

동방위키
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
동방감주전
Legacy of Lunatic Kingdom
東方紺珠伝 ~ Legacy of Lunatic Kingdom
Th15menu.jpg
개발 상하이 앨리스 환악단
발행 상하이 앨리스 환악단
출시일
  • 체험판 0.01a: 2015년 5월 10일 (제12회 예대제)
  • 웹 체험판: 2015년 7월 31일
  • 정식: 2015년 8월 14일 (코미케 88) (코미케 88)
작품 유형 종스크롤 탄막 슈팅
경기 방식 1인용 스토리 모드
플랫폼 Windows Vista/7/8/10 (지원 예정)
요구 사양
  • 256MB이상의 VRAM
  • DirectSound
  • DirectX 9.0c (2010년 6월판)

동방감주전 ~ Legacy of Lunatic Kingdom(東方紺珠伝 ~ Legacy of Lunatic Kingdom)은 동방 프로젝트의 열 다섯번째 공식 게임이다. 동방감주전의 제작 소식은 2015년 4월 22일 ZUN의 개인 블로그를 통해 처음 공개되었다.[1] 2015년 5월 10일 제12회 예대제에서 체험판이 출시되었다.

진행 방식[편집]

주인공은 하쿠레이 레이무, 키리사메 마리사, 코치야 사나에, 레이센 우동게인 이나바로 총 네 명이다. 동방감주전의 주요 특성은 챕터 시스템. 스테이지 중간의 특정 지점, 혹은 스펠 카드 격파를 기점으로 챕터가 나뉘는데, 한 챕터를 완료하면 플레이어의 행동에 따라 점수가 정산된다.

플레이 방식은 두 가지로, 기존과 같은 형식의 '레거시 모드', 잔기가 존재하지 않으며 피탄 시 영력이 조금 줄어든 채 직전의 챕터부터 다시 시작하는 '완전무결 모드'로 나뉜다. 완전무결 모드에서는 이전에 중단했던 챕터에서부터 플레이를 계속할 수도 있다.

그레이즈에도 큰 변화가 가해졌는데, 그레이즈를 하는 동안에는 아이템의 낙하 속도가 느려지며, 레이저가 아닌 적탄도 여러 번 그레이즈할 수 있게 되었다. 적탄을 여러 번 그레이즈할 때마다 그레이즈 점수가 5점 추가된다. 챕터를 완료할 때마다, 그레이즈 점수와 처치한 적의 수에 따라 레거시 모드에서는 잔기 조각이, 완전무결 모드에서는 폭탄 조각이 주어진다.

구성[편집]

동방감주전의 완전무결 모드는 I Wanna Be The Guy[2] 등 플레이어가 죽을 때마다 거점에서부터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게임에서 영감을 받았다. I Wanna Be The Guy와 유사한 게임들이 등장하며 일종의 장르를 형성했다고 본 ZUN은 이를 자신의 게임에 접목시키는 것을 시도하기로 했다. 감주의 약을 구상한 것도 해당 장르의 게임들에서 플레이어가 계속 부활하는 이유를 스토리의 일부로써 설명하지 않는 것에 의문이 들었기 때문이라고 한다.

줄거리[편집]

누군가가 달의 도시에 공격을 가하자, 월인들은 환상향을 정화시켜 자신들이 살기에 적합한 환경으로 만들려 한다. 주인공은 감주의 약의 도움을 받아(혹은 받지 않고) 월인의 침략을 막고 이 이변의 원인을 찾기 위해 나선다.

음악[편집]

동방감주전에는 뮤직 룸에서 들을 수 있는 17개의 음악 트랙이 실려 있다. 동방감주전에는 시리즈 최초로 영문 부제가 있는 트랙이 단 한 개도 없다.

역사[편집]

동방감주전의 제작 소식은 2015년 4월 22일 ZUN의 개인 블로그를 통해 처음 공개되었다. 플레이어 캐릭터 목록과 일부 스크린샷이 공개되었으며, 게임플레이에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고되었다. ZUN은 제때 체험판을 완성해 제12회 예대제에 출품할 수 있을지에 대한 걱정도 표했으며, 체험판 CD는 직접 구워 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.

2015년 5월 10일, 하쿠레이 신사 예대제 12에서 체험판이 출시되었다.

2015년 8월 14일, 코미케 88에서 동방감주전이 정식 출시되었다.

갤러리[편집]

바깥 고리[편집]

각주[편집]

  1. ZUN (2015년 4월 22일). "東方Project 第15弾です。" (in 일본어). http://kourindou.exblog.jp/22976576/. 
  2. 동방외래위편- 『감주전』의 도전